콘텐츠 바로가기
GO

컨텐츠 현재위치

Home 역사 > 문화재 현황 > 국가지정문화재 > 전체 > 김윤겸 필 영남기행화첩(金允謙 筆 嶺南紀行畵帖)

본문유틸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이메일
  • 인쇄
  • 오류신고

전체

김윤겸 필 영남기행화첩(金允謙 筆 嶺南紀行畵帖)

김윤겸 필 영남기행화첩(金允謙 筆 嶺南紀行畵帖)
  • 주소부산 서구 구덕로 225(동아대학교박물관)
  • 문의처051)200-8491~3
  • 홈페이지http://museum.donga.ac.kr/
  • 지정번호보물 제1929호

기본정보

김윤겸 필 영남기행화첩(金允謙 筆 嶺南紀行畵帖)
김윤겸 필 영남기행화첩(金允謙 筆 嶺南紀行畵帖)

진재 김윤겸(1711~1775)은 우리나라 진경산수화(眞景山水畵)의 이론적 배경을 제시한 종조부 김창협과 김창흡의 진경문화사상에 영향을 받아 실경(實景)을 사실적으로 재현해 낸 산수화가로, 겸재 정선과 더불어 우리나라 진경산수화를 개척한 화가이다.
영남기행화첩은 진재 김윤겸이 1770년(영조 46) 소촌도찰방(召村道察訪)에 임용되어 진주를 중심으로 한 소촌도 관할 인근인 합천, 거창, 함양, 산청과 부산(동래) 등 영남 지역 명승지를 유람하고 그린 14장의 화첩이다.
화첩의 작품 순서는 「몰운대(沒雲臺)」, 「영가대(永嘉臺)」, 「홍류동(紅流衕)」, 「해인사(海印寺)」, 「태종대(太宗臺)」, 「송대(松臺)」, 「가섭암(迦葉菴)」, 「가섭동폭(迦葉衕瀑)」, 「월연(月淵)」, 「순암(蓴巖)」, 「사담(蛇潭)」, 「환아정(換鵝亭)」, 「하룡유담(下龍游潭)」, 「극락암(極樂菴)」이다.
화첩에 그려진 곳은 대부분『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동래부지』등에 기록된 해당 지역의 명소들로 부산(동래) 지역의 태종대와 영가대, 몰운대는 당시 문인들과 진경산수화가들에게 널리 알려진 곳이었다.
이 작품은 정선의 화풍이 유행하던 시대에 그려졌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정선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나, 표암 강세황과도 연관이 있어 보인다.
김윤겸의 영남기행화첩은 영남 지역의 명승지를 그린 몇 안 되는 작품 가운데 하나로 여러 작품이 함께 모여 있다는 점에도 의의가 있으며, 김윤겸의 이전 화풍이 완결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만년의 득의작(得意作)으로도 주목되는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몰운대, 태종대, 영가대 등이 세밀히 묘사되어 있어 부산(동래) 지역의 옛 실경을 확인할 수 있는 역사적, 향토사적 자료로도 중요하다.

  • 지정일2017년 3월 8일
  • 시대1770년
  • 위치부산도시철도 1호선 토성동역 2번 출구로 나와 5분거리(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내)

컨텐츠담당자

콘텐츠 관리 :
부산광역시 문화예술과 동진숙 (081-888-5062)
최근수정일 :
2017. 07. 03

퀵메뉴닫기

Quick MENU

퀵메뉴열기
facebook twitter 부산문화관광블로그 온라인웹진신청 관광안내원 추천여행코스 시민리포터 관광체험기 방문자 통계